TV·방송

[공식입장] 이상민 측 “13억원 사기 피소 논란..사실 관계 확인 중”

이상민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 디모스엔터테인먼트 측이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상민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3일 서울경제스타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며 “곧 자세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23일 한 매체는 방송인 이상민이 약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상민을 고소한 A씨의 법률대리인은 이상민이 A씨로부터 12억 7000만 원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4년 ‘금융기관으로부터 약 45억원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A씨에게 4억원을 받아갔지만 대출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어 이상민은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A씨 회사를 홍보해주겠다며 홍보비(모델료) 명목으로 8억 7000만원을 더 받았다. 이에 23일 A씨 법률대리인은 이상민을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수십억원대의 밎을 갚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던 방송인 이상민은 현재 SBS ‘미운 우리 새끼’, JTBC ‘아는 형님’, sky Drama, TV조선 ‘집밥천재 밥친구‘ , KBS Joy 쇼핑의 참견 시즌2, MBN ‘최고의 한방’ 등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