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배우 최수종이 단장 맡은 일레븐FC와 맞대결 성사

어쩌다FC가 배우 최수종이 단장을 맡은 연예인 축구단 일레븐FC와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26년의 전통을 잇는 연예인 축구 명문가 ‘일레븐FC’와 단장 최수종이 ‘뭉쳐야 찬다’를 찾아 최근 녹화를 마쳤다.



최수종은 “축구 모임 전날 촬영이 늦게 끝나면 차에서 쪽잠을 자고 아침에 축구하러 나온다”고 말할 정도로 남다른 축구 사랑을 가지고 있다. 안정환 감독도 과거에 “내가 본 연예인 중에서 가장 축구를 잘 한다”고 최수종의 축구 실력을 인정할 정도.

어쩌다FC의 전설 심권호가 평소 일레븐FC에도 소속돼 있어 그 인연으로 두 팀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최수종 단장은 배우 김형일과 배도환, 무술 감독 정두홍, 전 유도 금메달리스트 김재엽, 개그맨 김지호 등 정예 멤버를 꾸려 어쩌다FC를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전언.

최수종 단장이 이끄는 일레븐FC와 어쩌다FC의 대결 결과는 오는 8월 중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