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올해 장르소설 판매량 역대 최고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




추리,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판타지, SF 등의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예스24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1월부터 7월 사이 장르소설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판매량이 약 25만7,000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장르소설은 여름이 가까워질수록 판매량이 점차 높아졌다. 올해 5월 장르소설 판매량은 베르나르 베르베르 ‘죽음’, 테드 창 ‘숨’의 약진으로 4만5,000권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약 45% 증가했고, 6월 5만1,000여권, 7월 4만7,000여권이 판매되며 인기를 이어갔다. 또 6~7월 소설 베스트셀러 20위에는 ‘죽음’ ‘돌이킬 수 없는 약속’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의 장르소설이 각각 8종, 9종씩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관련기사





또 예스24의 6~7월 소설 분야 베스트셀러 20위에 모두 이름을 올린 ‘죽음 1·2’,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사일런트 페이션트’ ‘숨’ ‘봉제인형 살인사건’ 등 장르소설 6종의 구매자 성연령 비중을 분석한 결과, 남녀 4대 6의 비율로 여성 독자가 많았고, 41.5%의 40대와 29.4%의 30대가 구매자의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같은 장르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아작’ ‘안전가옥’ ‘구픽’ ‘에디토리얼’ ‘허블’ 등 SF, 미스터리 등의 장르소설을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뿐 아니라, ‘알마’ 출판사의 ‘FoP’ 등 기존 출판사들에서 SF소설 전문 브랜드를 런칭하는 등의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

김도훈 예스24 소설·시·희곡 MD는 “장르소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나날이 증가하며 SF와 미스터리 소설만 전문으로 출간하는 출판사가 늘고 있고,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한 장르소설들이 등장해 독자들의 읽을거리를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며 “특히, 장르소설이 큰 관심을 받는 여름 시즌을 맞아 스티븐 킹, 요 네스뵈 등 장르소설계 유명 작가들이 꾸준히 신작을 내놓고 있고, 남은 8월에도 다양한 신간이 출간될 예정에 있어 올해 여름 장르소설에 대한 인기는 꾸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승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