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갤럭시폴드 5G 초기물량 완판…18일 다시 예약판매

26일부터 10월말까지 순차 배송

삼성전자(005930)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5세대(5G)’가 6일 출시와 동시에 모두 팔렸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지사항을 통해 “초기 물량이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 모두 판매 완료됐다”며 “제품 구매를 위한 기다림 등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예약 판매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예약은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등에서 진행된다. 제품은 오는 26일부터 10월 말까지 차례로 받을 수 있다. ‘갤럭시 폴드’가 빠르게 완판된 이유는 애초에 출시 물량이 많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폴더블폰이라는 새로운 유형인 만큼 처음부터 대량 생산하기 보다는 시장 반응과 발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출시 초기 약 100만대 가량만 내놓기로 했는데, 한국을 포함해 20개국에 판매되는 만큼 나라별 배정 물량은 평균 5만대 수준이다.

관련기사



갤럭시폴드는 주로 남성과 젊은층에서 큰 호응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이 지난 5일 예약 고객을 분석한 결과 남성이 90%로 압도적이었고 연령별로는 20·30대(60%), 40대(22%), 50대(5%) 순이었다. 예약고객의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전체 고객 평균대비 2.5배가 넘었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갤럭시 폴드’에 최대 2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SK텔레콤은 요금제별로 13만~19만원, KT는 12만~20만원선이며 LG유플러스는 최대 18만8,000원이다.


삼성전자가 5일 공개한 ‘갤럭시 폴드 5G’는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화면을 2~3개로 나눠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문자메시지와 달력, 지도를 동시에 실행한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