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현아, ‘엉덩이 노출 퍼포먼스’ 논란 해명 “주류 있는 모두가 즐기는 파티”

가수 현아가 엉덩이 노출 치마 퍼포먼스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20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말라”고 해명했다.



이어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 넘어가고 싶진 않네요.”“라고 전했다.

잎서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 축제 무대에 올랐다. 이날 현아는 ‘빨개요’, ‘버블팝’ ‘립 앤 힙’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실크 소재의 치마를 입고 무대에 오른 현아는 공연 중 갑자기 뒤를 돌더니 치마를 걷어 올리는 퍼포먼서를 선보였다.



현아의 돌발 행동에 입고 있던 검정색 속바지가 그대로 노출됐고, 함께 엉덩이까지 살짝 노출됐다.


공연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한 SNS에 확산되며 논란이 가중됐고, 결국 현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했다.



이하 현아 SNS 글 전문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어요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에 이런 설명해야 하는 글 또는 해명같이 보이는 글 쓰고 싶지 않지만.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에요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 넘어가고 싶진 않네요.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