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경찰, 故 설리 정확한 사인 규명 위해 부검 신청.."사망 원인 규명 필요"

경찰이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25)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양문숙 기자


오늘 15일 경기도 성남 수정경찰서는 15일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故 설리의 시신을 부검 신청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현장에서 발견된 설리의 심경이 적힌 메모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14일 세상을 떠난 설리의 빈소를 비롯해 발인 등 장례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