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 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로 수사중.."원만한 합의 완료, 음주 운전 아니야"

방탄소년단 정국이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경찰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측에서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오늘 4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다”며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늘 서울용산경찰서는 지난 2일 정국이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한 거리에서 본인의 벤츠 차량을 몰다가 교통법규를 위반해서 운행하다가 지나던 택시와 부딪힌 사고로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피의사실공표에 해당할 수 있어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며 음주여부에 대해 “음주운전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교통사고 관련 입장을 전합니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경찰 내 처리가 종결되지 않아 세부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으나, 지난 주, 정국이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본인의 착오로 인하여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피해자와 정국 모두 큰 부상은 없었습니다.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하였습니다.

피해자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드림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