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홍남기 "2년내 군 병력 8만명 감축, 여군 비중 확대" (속보)

"인구감소 충격 완화 위해 전력 구조 첨단 과학기술로 재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각 부처장들의 제안설명을 경청하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상비병력을 2022년까지 50만명 수준으로 감축하겠다”고 6일 오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를 위해 “전력 구조는 첨단 과학기술을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말 기준 상비병력은 57만 9,000명이다. 계속되는 인구 감소로 병역 의무자가 줄어들기 때문에 앞으로 2년 동안 병력 약 8만명을 줄이고 첨단 기술로 이를 대체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그는 이어 “간부 여군 비중을 현재 6.2%에서 2022년까지 8.8%로 확대하고, 부사관 임용연령을 27세에서 29세로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선택사항인 귀화자의 병역 의무화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