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GTX-C노선 인덕원에 반드시 정차해야

6일 C노선 인덕원 정차용역 착수 보고회 열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인덕원 정차 추진이 본격화된다.

안양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GTX-C노선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인덕원 정차를 위한 사전타당성 용역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관련기사



최대호 안양시장은 용역착수에 따른 보고회를 지난 6일 주재한 바 있다.

용역은 다음달중 자문회의와 국토교통부 협의를 거쳐 내년 3월 최종 완료될 예정이다.

GTX-C노선은 수원에서 경기 양주 덕정까지 74.2km에 이르는 광역급행철도다. 국토교통부는 약 4조3,000억원을 들여 오는 2021년 착공해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안양 관양동과 평촌동에 속하는 인덕원 일대는 지하철 4호선을 포함해 앞으로 건설될 인덕원∼동탄·월곶∼판교 복선전철노선의 정차가 추진되는 곳이다. 이 때문에 인덕원은 도시·광역·일반철도의 연계환승 및 수도권 최대 철도교통허브로의 부상이 점쳐지는 지역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해 말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C노선 예비타당성 조사결과는 인덕원을 정차역에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안양시는 이에 인덕원이 철도교통허브로 급부상한다는 점과 안양권 4개시(안양, 군포, 의왕, 과천) 주민들의 철도접근성, 이용수요 증대, 연계환승 편의 등을 고려해 C노선의 인덕원 정차 당위성을 경기도와 함께 여러 차례 건의하는 중이다.

지난 6일 열린 보고회에서는 역 정차의 기술·경제적 타당성 분석과 통합정거장 환승연계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인덕원 정차를 위한 최적의 대안을 도출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최 시장은 “타당성 확보와 국토교통부 협의를 통해 C노선 기본계획에 인덕원 정차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