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박하선 동생,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위로와 애도 물결

배우 박하선의 동생이 사망했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는 14일 “지난 12일 박하선의 동생이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14일 오전 발인식이 엄수됐다”고 밝혔다.



발인식에는 박하선의 남편 류수영 등을 비롯해 가족과 동료, 지인들이 참석했다.

박하선은 방송을 통해 발달장애가 있는 아픈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적이 있어 네티즌들의 애도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박하선은 2005년 SBS 드라마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로 드라마에 데뷔하였으며 ‘경성스캔들’, ‘왕과 나’, ‘강적들’, ‘동이’ 등의 작품에 출연하였다. 이후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을 통해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2017년 1월 배우 류수영과 결혼해 그해 8월 첫 딸을 출산하였다. 최근 종영한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 시의 연인’을 통해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