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이천시, 멈춰있던 SK하이닉스 전력 지중화사업 '탄력'

이천시는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던 SK하이닉스 M16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이 시의 갈등중재 노력과 주민들의 결단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SK하이닉스는 M16 공장 전력인프라 확보를 위해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을 추진했으나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의 갈등으로 공사가 답보상태에 놓이며 내년 말 예정된 M16 공장의 정상가동이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시는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이 멈출 경우 지역경제는 물론 국가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 주민들과 SK하이닉스간의 적극적인 중재를 결정하고 발 빠르게 움직여 왔다.

시는 우선 주민들이 우려하는 문제에 대해 전력·전파 분야 전문가를 통한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주민과 시공사인 SK건설의 면담을 수차례 주선하여 당사자 간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시의 이런 노력으로 해당지역 주민대표들이 엄태준 이천시장을 찾아와 그 간의 공사반대 입장을 내려놓고 지중화사업을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전격적으로 밝혔다.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게 된 SK하이닉스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은 M16 공장의 전면 가동 시점에 맞춰 공기를 최대한 단축, 2021년 내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