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배우 차인하 갑작스런 비보에 팬들 "어제만 해도…" 안타까움 이어져

배우 차인하 /사진=판타지오


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사망한채 발견됐다는 소식에 팬들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향년 27세.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아직가지 사인은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 측은 차인하가 출동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방송중인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관계자들도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제작사 측은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했다. 확인 중”이라고 현 상황을 전했다.

관련기사



차인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오빠 주원석 역으로 출연하고 있으며, 현재 4회까지 방송됐다.

차인하는 전날도 자신의 SNS에 “다들 감기 조심하라” 등의 일상적인 모습을 공개했던 만큼 갑작스런 사망 소식에 팬들과 지인들 모두 안타까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차인하는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을 비롯해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의 드라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