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하언태 현대차 울산공장장 사장 승진..年 178만대 국내생산도 총괄

현대차그룹 수시 임원인사

하언태 현대자동차 신임 사장./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5일 하언태 울산공장장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수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부터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하언태 신임사장은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한다. 국내생산담당은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연산 178만 대 규모의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하는 자리다. 하 신임 사장은 생산 분야의 전문가로 꼽힌다. 1986년 울산공장 입사 이후 30년 간 완성차 생산기술공장의 다양한 업무를 맡았다.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 법인장인 신장수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한 신 부사장은 미국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을 추진해 북미사업 판매와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관련기사



현대·기아차 홍보2실장인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현대·기아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또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김민수 상무도 전무로 승진하면서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