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낙연 총리 "비례대표는 과욕…좋은 인물에 기회 드려야"

"살아온 과정서 맡겨지는 책임 피한 적 없어"

종로대전 가능성엔 "상대 누구라도 도망안가"

"현 검찰개혁은 절제된 검찰 돼야 한다는 것"

이낙연 총리가 지난 9일 서울 정부청사 집무실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 인사 관련 유선 보고를 받고 있다./사진제공=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4·15 총선 관련 여러 역할론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 “비례 대표를 원하는 건 과욕”이라며 “선거법 개정으로 비례대표 숫자가 많이 줄었고 좋은 인물이 많이 영입되고 있기에 그런 분들에게 기회 드리는 게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 종로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과 맞붙을 가능성에 대해선 “상대가 누구라 해서 도망갈 수 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KBC(광주방송)와 인터뷰에서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아직 당과 최종 조율이 끝나지는 않았지만 비례 번호를 받고 전국 선거를 지휘하는 역할에 대해서는 선을 그은 것이다.

이 총리는 종로 출마 가능성에 대해 “그런 흐름이 형성되고 있지 않은가 하는 느낌은 있지만, 당과 구체적 협의를 아직 못 했다”고 밝혔다. 또 맞대결 상대에 대해서는 “제가 고를 수 있는 일은 아니다”며 “그러나 상대가 누구라 해서 도망가거나 그럴 수도 없는 일은 아닌가”라고 반분했다.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가능성은 열어뒀다. 이 총리는 “너무 때 이른 질문입니다만 제가 지금까지 살아온 과정에서 저에게 맡겨지는 책임을 피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현재 여론 조사에서 대권 주자 선호도 1위를 장기 유지하고 있는 배경에 대해서는 “저 사람 말이 참말일 것 같은 믿음이 간다든가 그런 믿음이 가는 느낌. 신뢰감이 제일 중요한 동력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때로는 견제 받는 검찰 돼야”

관련기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극한 대립 구도로 가고 있는 검찰 개혁 갈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총리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하면서도 절제된 법 집행을 해야 하는, 상충할 수 있는 두 가지 요구가 모두 충족돼야 한다”며 “국가 법질서 확립을 위해 검찰권이 엄정하게 행사돼야 하지만, 지나친 인신 구속이나 압수수색 등은 인권 침해나 기본권의 제약이 될 수 있기에 절제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이 정부의 장기 과제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제도적으로는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부터 숙제였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해 20년 만에 결실을 봤고,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고비가 또 남아 있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지금 검찰개혁은 절제된, 때로는 견제받는 검찰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 방향으로 가기 위해 몸부림치는 단계”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터뷰는 지난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전 녹화된 방송이었다. 이 총리는 같은 날 추 장관으로부터 검찰 인사 관련 보고를 받은 후 윤 총장이 인사 의견 청취 요청을 거부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인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이 정한 법무부 장관의 의견 청취 요청을 검찰총장이 거부한 것은 공직자의 자세로서 유감스럽다”며 “검찰 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잘 판단해 이번 일에 필요한 대응을 검토하고 실행하라”고 추 장관에게 지시했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