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우한 폐렴’ 정부 대응 “안일·한가” 강한 대처 요구

전희경·조경태 논평·성명 이어

이날 황교안 대표 긴급 간담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이 국내에 유입되며 환자가 연일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15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황교안 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주요 일정이 없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폐렴의 전 세계적인 확산속도가 빨라지자 일정을 긴급하게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우한폐렴과 관련해 세 번째 확진 감염자가 나오면서 전염병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스, 메르스와 함께 코로나바이러스로 분류되는 우한 폐렴은 치사율(약 4%)이 앞선 두 질병보다 높지 않지만 감염 위험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증상이 발현된 이후 감염 속도가 빨라지는 사스, 메르스와 달리 우한폐렴은 잠복기에도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공포감은 커지고 있다.

한국당은 연일 정부에 강도 높은 대처를 요구하고 있다.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서면 논평을 통해 “세 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武漢)시에 거주하다 귀국했음에도 입국 당시 의심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검역 과정을 그대로 통과했다고 한다”면서 “속수무책으로 검역망이 뚫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긴급 성명을 내고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더 이상의 끔찍한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중국 전역에 대한 출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며 “바이러스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중국인의 우리나라 입국도 전면 금지시킬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