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경상수지 흑자 7년 만에 최소

작년 599억7,000만弗 그쳐

지난해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 속에 수출이 급감하면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줄었지만 고질적인 서비스수지 적자 폭은 여행 수입 증가 등으로 축소됐다.


한국은행은 6일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599억 7,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018년 774억7,000만달러에 비해 175억달러 감소했으며, 2012년(487억 9,000만달러) 이후 최저다. 다만 한은의 작년 경상수지 전망치(570억달러)는 넘어서 경제의 대외 안정성과 환율에 별다른 충격을 주진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43억3,000만달러 흑자를 보여 8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관련기사



경상수지 흑자 폭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은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세계경기 둔화와 수출 주력품목인 반도체 경기 부진 등의 여파로 수출이 크게 감소한 탓이다. 지난해 상품수출(5,619억6,000만달러)은 전년보다 10.3%(643억1,000만달러) 줄었다. 상품 수입(4,851억달러)도 지난해 6.0% (310억달러) 감소해 상품수지는 768억 6,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지만 규모는 1년 전보다 332억달러나 급감했다. 상품수지 흑자 폭은 줄었지만 서비스수지와 본원소득수지는 개선됐다. 지난해 서비스수지 적자는 여행 수입이 증가하면서 230억2,000만달러로 전년보다 적자폭이 90억5,000만달러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가 작년 106억7,000만달러로 59억달러 감소한 것이 역할을 했다.

손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