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울산 산후조리원 신생아 4명, RSV 바이러스 감염 판정…경로 확인 중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울산의 한 산후조리원의 신생아들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돼 보건 당국이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 남구에 따르면 10일 지역 내 한 산후조리원을 거쳐 간 신생아 4명이 병원에서 RSV 감염 판정을 받고 치료에 들어갔다.


보건 당국은 이 같은 감염 사실을 지난 8일 확인했고, 해당 산후조리원을 폐쇄했다.

관련기사



RSV는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보건 당국은 감염 당시 산후조리원에 신생아 10여 명이 함께 입원해 있던 것으로 보고, RSV 잠복기가 2∼8일 정도인 것을 고려해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RSV는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는 만큼 산후조리원이나 보육 시설 등에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