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삼성전기 주총, “AI·5G 본격화로 시장 성장 기대”

경계현 사장 사내이사 선임…이사회 의장에 김용균

삼성전기는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 4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삼성전기


삼성전기가 18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경계현 사장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삼성전기는 이날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 4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주총장 곳곳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비치했으며 좌석간 간격도 넓게 배치했다. 또 주주들의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는 등 예방조치를 실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보고사항과 부의사항은 원안대로 가결됐다. 사외이사로는 김준경·여윤경 이사를 신규 선임했고 기존 유지범 이사는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경계현 사장과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배당액은 보통주 1,100원, 우선주 1,150원으로 지난 2018년 총 757억원 대비 10% 증가한 832억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이윤태 전 사장은 인사말에서 “글로벌 경제 이슈, 자국 보호주의 가속화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의 확대와 5G 본격화로 기술변곡점이 발생해 관련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기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차세대 기술에 필요한 핵심부품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고 차별화된 기술력과 최강의 제조현장을 바탕으로 좋은 경영 성과를 만들겠다고 주주들에게 약속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주주총회에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김용균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경계현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삼성전기는 이사회 독립성 강화와 책임경영을 위해 2016년부터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