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라임 관련 인물들 구속영장·인터폴 수배



1조원대 피해를 낳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된 인물들이 줄줄이 구속영장이 청구되거나 인터폴에 수배됐다.

26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수재,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임모 전 신한금투 PBS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라임 사태의 주요 피의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모 전 본부장은 신한금투가 라임과 함께 코스닥 상장사인 리드에 투자를 하게 하고 그 대가로 1억 6,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펀드가입자들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 원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임모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오전으로 예정 돼 있다.

관련기사



또 이날 서울남부지검은 라임 사태와 관련해 현재 국내 수배 중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에 대해 경찰청을 통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라임 사태에서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되는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돌연 잠적했다. 검찰은 다만 “이 전 부사장에 대한 인터폴 수배를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혹여 이 전 부사장이 외국으로 도주한 경우에 대비해 이뤄진 조치”라고 전했다. 검찰은 “현재까지 이 전 부사장이 외국으로 도주했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에 대해 해외 도주 가능성을 우려해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라임이 한때 최대주주로 있던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과 관련된 허위공시 과정에도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금융감독원은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의 김모 팀장이 정상적 직무수행이 곤란하다고 판단해 보직에서 해임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향후 검찰 수사 결과 등에 따라 김 팀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 팀장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대량 판매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의 장모 전 센터장이 피해자와 가진 대화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막아주고 있다는 취지로 말해 문제가 됐다. /방진혁·양사록 기자 bready@sedaily.com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