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주방가전 비스포크로 통일"…삼성, 올 인덕션으로 풀 라인업 완성

듀얼 글라스 디자인에 비스포크 적용

냉장고와 식세기에 이어 올 인덕션까지

'빌트인·프리스탠딩' 환경따라 선택가능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삼성 전기레인지 ‘올 인덕션’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전기레인지 ‘올 인덕션’을 출시하며 감각적 디자인과 차별화된 성능을 내세운 비스포크 주방가전 라인업을 완성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신제품은 상판과 조작부에 서로 다른 색상 및 재질이 적용된 듀얼 글라스 디자인과 비스포크 색상을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상판은 화이트 색상의 세라믹 글라스가 적용돼 밝은 색상의 싱크대에도 깔끔하게 어울리며 조작부에는 상판과 조합해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클린 화이트·클린 그레이·클린 핑크의 3가지 색상을 도입했다. 메탈 프레임이 적용된 이 제품은 각 화구를 직관적으로 조작 가능한 개별 슬라이드 방식의 패널과 화이트 색상의 심플한 LED 디스플레이로 한층 고급스럽고 세련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비스포크 냉장고와 식기세척기의 다채로운 색상을 직화오븐, 전자레인지에 이어 올 인덕션에까지 도입했다”며 “소비자의 취향과 주방 인테리어에 맞는 맞춤형 주방가전 풀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빠르고 손쉬운 조리를 돕는다. 3개 화구에 모두 고화력 부스터를 적용해 많은 양의 음식도 빠른 시간 내 가열할 수 있다. 가장 큰 화구의 경우 부스터 기능 사용 시 출력이 최대 3,000W에 이른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제품 동작 상태와 사용 이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과 상판에 남아 있는 열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기능, 조리 도중 급한 일이 생겼을 때 모든 화구 작동을 일시정지 하는 기능 등 삼성 올 인덕션만의 차별화된 기능들은 그대로 적용됐다.

삼성 올 인덕션은 빌트인 타입과 프리스탠딩 타입으로 출시돼 주방 환경에 맞게 설치 가능하다. 코드식으로 별도의 전기 공사 없이 플러그만 꽂아 사용할 수 있어 설치와 이동이 용이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올 인덕션 신제품의 핵심 부품인 상판과 메탈 프레임은 3년, IH코일은 10년 무상보증한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의 인덕션은 강력한 성능과 편리한 기능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주목 받아 왔다”며 “비스포크 색상을 입은 올 인덕션 신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