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아시아나, 국유화 되나… 은성수 “기안기금 지원 요건은 충족”(종합)

국회 정무위 답변

“아시아나·채권단, 무산 대비 상황 검토 중”

“국유화, 어쨌든 그런 부분도 들어갈 수 있다”

은성수(가운데)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아시아나항공이 기간산업안정기금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은 충족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업무보고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인수를 안 한다고 하고 아시아나항공이 기안기금 지원을 신청한다면 지원 자격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며 “결정은 심의위원회에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이 기안기금의 지원을 받을 자격이 되나”라는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40조원의 기안기금 지원에 대해 “인수합병(M&A) 과정에 있기 때문에 현재는 자격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딜이 무산된다면 기안기금으로도 지원을 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은 위원장은 “현산이 다시 실사를 하겠다는 것이고, 채권단은 무한정 시간을 끌 수 없으니 답을 달라고 하고 현산에 의지가 있느냐고 묻는 상황”이라며 “의지가 없다면 다른 안을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아시아나, 채권단 등이 안됐을 때를 대비한 상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 국유화를 검토하느냐”는 미래통합당 윤재옥 의원 질의에는 “(인수가) 안됐을 때 당장 유동성이 부족하면 결국 정부 돈인 기안기금이 지원하는 것을 기자들이 기안기금을 운용하는 산업은행도 결국 광의의 정부이니까 국유화라고 표현한 것 같다”며 “어쨌든 그런 부분도 들어갈 수 있다”고 답했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