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건기식’ 인기에 홈쇼핑 웃음꽃…2분기 영업이익 두자릿수 상승

코로나19로 건강기능식품 인기

CJ·GS·롯데, 2분기 영업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건강기능식품 인기에 홈쇼핑 업체의 올 2·4분기 영업이익이 급증했다.

CJ ENM 오쇼핑 부문은 올해 2·4분기 영업이익이 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3%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3,762억원으로 5.2% 늘었다. 다만 취급고는 9,723억원으로 4.5% 감소했다.

오쇼핑 관계자는 “앳센셜, 시크릿, 다니엘크레뮤 등의 단독 브랜드 판매가 확대됐다”며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건강식품 및 생활용품 수요의 증가로 이익 성장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이에 오쇼핑은 올 하반기에도 패션, 이미용, 식품 등 주요 상품군의 온라인 전문몰 역량을 강화하고, 식품 및 패션 카테고리 중심으로 단독 브랜드를 확대해 수익 중심의 운영기조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GS홈쇼핑(028150)도 이날 2·4분기 영업이익이 415억원으로 27.3% 늘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043억원으로 2% 감소했지만, 취급액은 1조1,341억원으로 1.3% 증가했다.

관련기사



GS홈쇼핑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식품 판매가 늘어난데다 6월 더위로 창문형 에어컨 등 생활용품 판매가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중심의 성장세가 이어졌다. 모바일 쇼핑 취급액은 전년동기 대비 8.9% 증가한 6,445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8%에 달했다.

반면 TV쇼핑 취급액은 모바일 쇼핑과 카니발라이제이션(내부 잠식) 효과로 6.2% 감소한 3,912억원을 기록했다.

GS홈쇼핑은 TV와 모바일 채널 간 시너지를 확대하며, 데이터 기반의 고객분석 역량을 제고해 나가고 있다. 2·4분기 기준 모바일 쇼핑앱 다운로드 수는 3,720만건(중복 제외)을 돌파했다.

롯데홈쇼핑도 올 2·4분기 매출액이 2,59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1% 증가했다고 밝혔다. 헬스케어 등 건강상품과 직매입 상품 확대로 영업이익도 376억원으로 전년 대비 13.3% 늘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