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SC제일은행, 코로나에도 'WM' 실력발휘..실적 껑충

상반기순익 1,820억..전년비 21.1%↑

박종복 SC제일은행 은행장./오승현기자


SC제일은행이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1,820억원을 달성했다. 사모펀드 사태로 여타 은행들이 약세를 보인 자산관리(WM) 부문에서 오히려 수익을 끌어올리면서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SC제일은행은 14일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1%(317억원) 증가한 1,820억원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36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1,987억원)보다 378억원(19.0%) 늘었다.

관련기사



비이자수익이 지난해 1,674억원보다 25.69% 증가한 2,104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WM 수수료 수익과 기업금융 외환 트레이딩 수익이 비이자수익 성장으로 연결됐다. 이자수익은 4,7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1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준금리 인하 등 비우호적인 시장의 영향으로 순이자마진(NIM)도 0.19%포인트 하락하면서 1.25%에 그쳤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확대된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대손충당금 규모도 늘렸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87.72%로 전년 동기 대비 28.72%포인트 증가했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시장 상황 변화에 따른 특정 부문의 단기실적 호조보다 은행 전반의 영업력 강화와 장기적인 수익기반 확보가 주효했다”며 “하반기 이후 영업환경은 더욱 험난하고 불확실한 만큼 리스크 대응 역량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