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안철수 "文팬덤, 하인되는 줄도 몰라" 서민 "홍위병 떠올라 무서워"

'서민-안철수 백신 토크 1편' 유튜브 공개

안철수 "주인이라는 인식 잊어버려 측은"

서민 "언론 자유는 물론 모든 걸 휩쓸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서민 단국대 교수가 20일 유튜브 안철수 채널에서 열린 백신토크에서 팬덤 정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 강성 팬덤에 대해 “하인이 되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 다닌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안 대표는 이날 유튜브로 공개된 ‘서민-안철수 백신 토크 1편’에서 “문 대통령 팬덤을 보면 측은한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팬덤도 다 국민인데, 국민은 정치의 주인이 돼야 한다. 정치인들이 자신의 이익을 제대로 보호해주고 나라를 잘 경영해주지 못하면 야단을 쳐야 하는 게 주인”이라며 “오히려 거꾸로 국민이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주려고 하고, 자신이 하인이 된 줄도 모른다. 주권도 다 빼앗기고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어버린 거 같아 측은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민 단국대 의과대 교수도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 대통령 팬덤은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설치니 정말 어이가 없다”며 “또 대통령이 (팬덤에게) ‘그러지 마라. 내 몸은 내가 지키겠다’고 해야 정상인데, 문 대통령은 팬덤에 편승하는 정치를 해 너무 안타깝다”고 개탄했다. 이어 “대통령의 민주주의 인식이 떨어진다”고 꼬집었다.

서 교수는 또 “정치는 팬덤만 보는 게 아니라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해야 하기에 팬덤이 정치로 들어가면 문제”라며 “문 대통령 팬덤이 언론 자유는 물론 모든 걸 휩쓸어 제대로 된 정치가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말 중국의 문화대혁명 때가 딱 떠올라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홍위병은 1966-76년대 내내 마오쩌둥(毛澤東)을 추종하며 공포정치, 대중동원, 정치숙청을 행해 당시 중국의 정치적 토양을 황폐화시킨 바 있다.

그러자 안 대표는 “이번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정권이다. 과거 정부가 구(舊)적폐인데 그렇게 보면 현재 정부는 신(新)적폐라고 생각할 수 있다”며 “구적폐가 빨갱이를 이야기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를 주장하면서 정말 닮은꼴”이라고 맹폭을 가했다. 이어 “이번 정부는 한마디로 무능·위선 정부”라며 “진보정권을 자처하는지 모르지만 사실상 퇴보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