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해군 이지스 구축함, 정비 제때 안 이뤄져”

안규백 의원 “율곡이이함, 항해 중 고장나”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이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군의 핵심전력인 이지스 구축함이 계획된 정비를 제때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군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과 2019년 각 연 2회 정비를 계획했던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 3척(세종대왕함·율곡이이함·서애류성용함) 모두 실제 정비 실적은 각 연 1회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는 정비 계획은 기존 연 2회에서 1회로 줄였지만, 3척 모두 아직 정비를 받지 않았다. 서애류성용함은 이마저도 내년으로 연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군은 이지스 구축함이 정비를 계획대로 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대탄도탄 작전을 비롯한 작전 소요로 가동률을 유지할 수밖에 없어 연간 계획에 따른 정비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2016∼2019년 기준 평균 170여일의 작전·훈련 기간과 50여일의 정비 기간을 빼면 이지스 구축함이 항만에 정박한 기간은 연간 140여일에 달했다”며 “특히 정박 기간 중 평균 한 달 가까이 외부 행사 지원에 동원된 것으로 나타나 해군이 의지만 있다면 연 2회의 계획 정비를 충분히 소화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또 “제때 정비를 받지 못하다 보니 올해 율곡이이함에서만 발전기 등 기관 고장이 3차례 발생했는데 이 중 2차례는 항해 중에 고장이 났다”며 “이지스 구축함 상시 가동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정비주기에 기반한 안정적인 유지관리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