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석열, 오늘 임기내 마지막 국감…'폭탄 발언' 나오나

추미애와 갈등에 ‘폭탄발언’ 나올까 주목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19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오늘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국감장에 출석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 국면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 주목된다.


국회 법사위는 오늘 오전 10시 국회에서 대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이날 여야는 윤 총장에게 라임자산운용 사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선 등 사건에 관해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야당인 국민의힘은 라임 사건에 개입하지 못하도록 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가 적절했는지 질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 장관은 전날 검찰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회유해 여권 인사에 대한 의혹을 말하도록 했다고 주장하며 윤 총장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 동안 윤 총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 및 이 같은 주장에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았는데 이날 국감장에서는 대응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윤 총장 가족 의혹도 국감장에서 논쟁거리가 될 수 있다. 추 장관의 이번 수사지휘 대상 5건 중 라임 사건을 제외한 4건이 윤 총장 가족·측근 관련 의혹이다. 4건은 코바나컨텐츠 관련 협찬금 명목 금품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조작 및 도이치파이낸셜 주식매매 특혜 의혹, 윤 총장 장모의 불법 요양병원 운영·요양급여비 편취사건 무마 의혹,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무마 의혹이다.

윤 총장이 검찰의 수장으로서 감사를 받는 것은 이번 국감이 마지막이다.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기 때문에 다음 국감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이경운 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