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보훈처, ‘11월의 독립운동가’에 유도발·유신영 부자 선정

일본에 맞서 대를 이은 자결로 항일정신 일깨워

유도발 선생의 문집 ‘회은유고’. /사진제공=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에 맞서 대를 이은 자결로 항일정신을 일깨운 유도발·유신영 선생 부자를 ‘1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애 유성룡의 10대 후손인 유도발 선생(1832년6월∼1910년10월)은 1910년 8월 29일 대한제국이 일본에 강제 합병되자 “일제 지배 아래 차마 살 수 없다”며 같은 해 11월 11일 단식에 돌입했다. 단식 17일째인 11월 27일 선생은 자신의 몸을 깨끗이 씻고 죽음을 맞이해 일제의 강제병합에 대한 강력한 항거로 항일정신을 일깨웠다.



유신영 선생의 문집 ‘하은유고’. /사진제공=국가보훈처


선대의 가업을 익혀 항일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던 아들 유신영 선생(1853년6월∼1919년3월)은 1895년 유인석, 1896년 권세연 등과 함께 의병 활동을 전개했다. 1919년 1월 고종황제가 서거했을 때 친일파에 독살됐다는 소문이 퍼지자 같은 해 3월 3일 독약을 마시고 자결했다.

정부는 이들의 공훈을 기려 유도발 선생에게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유신영 선생에게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각각 추서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