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에버랜드, 국내 첫 아기 판다 이름은 ‘푸바오’

푸바오(福寶)는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의미

SNS·판다월드 현장 등 고객 5만명 투표 참여

100일간 폭풍성장…몸무게 30배, 몸길이 3.6배 증가

외부환경 적응 거쳐 이르면 연내 일반 공개 검토

아기 판다 ‘푸바오’ /사진제공=에버랜드


국내에서 처음 태어난 아기 판다의 이름이 ‘푸바오(福寶)’로 정해졌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지난 9월22일부터 10월11일까지 20일간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름 투표 이벤트를 통해 아기 판다의 이름을 ‘푸바오’로 최종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암컷 아기 판다는 7월20일 에버랜드에서 국내 유일의 자이언트 판다 커플인 러바오(수컷, 만 8세)와 아이바오(암컷, 만 7세) 사이에서 태어났다. 지난달 28일 생후 100일을 맞이했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의미의 푸바오는 에버랜드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 판다월드 현장 등 온·오프라인 투표 이벤트에 약 5만명의 고객들이 참여한 결과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들은 “귀엽고 둥글둥글한 느낌이 아기 판다와 잘 어울린다” “힘든 시기에 복덩이처럼 굴러 온 판다에게 딱이다” 등 SNS 댓글을 통해 푸바오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통상 판다는 몸무게 200g 미만의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초기 생존율이 매우 낮기 때문에 건강 상태가 안정기에 접어드는 생후 100일 무렵 중국어로 된 이름을 지어주는 게 국제 관례이다. 에버랜드는 관계기관과 사전 협의를 통해 좋은 의미를 가진 이름 후보 4개를 선정하고 이 중에서 고객들이 투표하는 방식으로 아기 판다의 이름을 지어줬다.

아기 판다 ‘푸바오’와 엄마 ‘아이바오’ /사진제공=에버랜드


아기 판다 푸바오는 지난 100일간 폭풍 성장했다. 태어날 당시 어미 몸무게의 600분의 1 정도로 몸무게 197g, 몸길이 16.5㎝에 불과했지만 생후 100일이 지난 현재 몸무게 5.8㎏, 몸길이 58.5㎝로 각각 약 30배, 3.6배 성장했다.


핑크빛 피부만 보여 우리가 흔히 알던 판다와 거리가 있었던 겉모습은 생후 10일경 검은털이 자라날 모낭 속 검은 무늬가 보이기 시작했고 20일경부터는 흰털과 검은털이 특징인 판다의 모습을 완연하게 띄기 시작했다.

관련기사



초산이었던 엄마 아이바오도 출산 초기에는 잠 잘 때나 먹을 때도 항상 푸바오를 품 안에서 놓지 못했는데 생후 한 달경부터는 푸바오를 옆에 잠깐 떼어놓고 식사, 배변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육아 스킬이 점점 늘어 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기 판다 푸바오도 생후 40여일부터 뒤집기와 배밀이를 시작해 이제는 어미가 옆에 떨어져 있어도 혼자 기어가 어미젖을 찾아 먹고 잠도 혼자 자는 등 무럭무럭 커가고 있다고 에버랜드는 설명했다.

푸바오는 어미 아이바오가 대부분 자연포육으로 기르고 있는데 아기 판다의 발육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수의사, 사육사로 구성된 전담팀이 정기적으로 어미에게서 새끼를 잠시 분리해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또 성장 발육이 집중되는 생후 보름부터는 아기 판다에게 영양보충 시간을 갖게 하고 어미에게는 산후 휴식 시간을 주기 위해 담당 사육사가 매일 하루 3시간씩 푸바오를 대신 보살펴 주는 육아 도우미로 나서기도 했다.

판다를 담당하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는 “지난 100일간 건강하게 성장해준 푸바오와 잘 키워준 아이바오 모두 정말 고맙다”며 “앞으로 네발로 걷고 대나무도 먹는 등 아기 판다가 무럭무럭 성장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에버랜드 동물원은 아기 판다 푸바오가 혼자 걸어다닐 정도로 조금 더 성장하면 외부 환경 적응 과정 등을 거쳐 이르면 연내 일반 공개를 검토할 예정이다.

아기 판다 푸바오의 100일간 성장 모습은 에버랜드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게시한 영상 조회수 합산이 2,000만뷰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