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활동 재개한 유승민, ‘대권 도전’ 선언하나

희망22 사무실 열고 이날 첫 기자간담회

지난 5월 ‘보수 단일 후보’로 대권 피력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정치학교 4기 졸업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활동을 시작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향후 대권 행보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맞은편에 새로 연 ‘희망22’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정치권에선 유 전 의원이 당내 주자 중 처음으로 대권 도전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유 전 의원은 지난 5월 자신의 펜카페 ‘유심초’에 영상 메시지를 올려 “내년 대선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며 “반드시 제가 보수 단일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대권 도전을 말한 바 있다. 하지만 공개적인 자리에서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지는 않았다. 이날 유 전 의원이 대선 캠프 ‘희망22’가 출범한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대권 도전과 비전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유 전 의원은 오후에는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한다. 자연드림파크는 국내 최대 생활협동조합인 아이쿱이 운영하는 공간으로 극장, 친환경 가공식품 매장 등을 갖춘 곳이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