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기자의눈] 넷플릭스의 나비효과

국제부 김기혁기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일본에서 최근 올해의 유행어 대상 후보에 선정돼 화제가 됐다. 특히 명단에서 여러 후보 중 첫번째로 이름을 올려 수상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한일 갈등 와중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도 이 드라마를 전부 봤다고 할 정도니 가히 ‘4차 한류 붐’을 이끈 주역이라고 할 만하다.


재밌는 점은 사랑의 불시착이 미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넷플릭스를 통해 일본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것이다. 한 일본 매체는 사랑의 불시착 덕에 일본의 넷플릭스 유료 회원 수가 1년 만에 300만명에서 500만명으로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이태원 클라쓰’ ‘사이코지만 괜찮아’도 기여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정한 월 구독료만 내면 플랫폼 내 콘텐츠를 마음껏 볼 수 있는 덕에 여러 한국 드라마가 일본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인기를 누릴 수 있었다.

관련기사



지난해부터 이어온 한일 갈등을 고려하면 넷플릭스의 파급력은 실로 막대하다. 한일 갈등이 도저히 풀리지 않을 것 같은 상황에서 과연 일본 방송국들이 예전처럼 한국 드라마를 방영할 수 있었을까.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일본인들이 손쉽게 접하기는 어려웠을 터다. 김대중 정부에서 일본 대중문화를 개방하기 전 영화 ‘러브레터’를 불법복제 비디오로 몰래 봤던 시절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콘텐츠의 무한 개방 시대가 열린 셈이다.

K콘텐츠는 넷플릭스가 펼쳐놓은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를 통해 일본은 물론 동남아 등지로 뻗어 나가고 있다. 한국 콘텐츠의 인기를 눈여겨본 넷플릭스도 지난 2015년 이후 7억달러(약 7,800억원)를 한국 콘텐츠 제작에 투자했다고 한다. 비디오 대여 사업으로 출발해 글로벌 OTT 왕국을 일궈낸 넷플릭스와 한국 콘텐츠가 또 하나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낼 때다. coldmetal@sedaily.com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