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170만 도시 봉쇄시킨 피자집 직원의 '새빨간 거짓말'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봉쇄 소동

스티븐 마셜 주총리 "용납할 수 없는 행위"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이미지투데이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 피자집 직원의 ‘새빨간 거짓말’ 때문에 약 170만 명이 사는 주(州) 전체가 봉쇄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남부에 위치한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의 스티븐 마셜 주총리는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앞서 취해진 봉쇄조치는 한 남성의 거짓말에서 비롯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는 지난 18일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엿새 동안 주 전체에 봉쇄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외출이 제한됐고 편의점, 의료기관 등 필수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시설이 폐쇄됐다. 당국은 애들레이드의 감염 확산세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초강경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강경조치는 이미 감염 핫스폿(집중발병지역)으로 지정됐던 피자집에 들렀다는 한 남성의 진술에서 비롯됐다.

봉쇄령으로 인해 지난 19일(현지시간)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애들레이드의 도로가 텅 비어 있다./AP=연합뉴스


이 남성은 접촉자 추적조사 중 자신이 피자를 포장해가기 위해 잠시 들렀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이를 토대로 바이러스의 전염성이 매우 높다고 봤고 이후 정부는 주 전체를 전격 봉쇄했다. 하지만 이 남성은 사실 해당 피자집의 직원으로, 앞서 확진된 다른 직원과 함께 근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요원들에게 거짓말을 했다가 뒤늦게 발각된 것이다.

마셜 주총리는 이 남성을 강하게 비판하며 봉쇄령을 즉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 사람의 이기적인 행위로 인해 주 전체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됐다”면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다만 당국은 해당 직원을 처벌하진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