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버핏 위에 머스크…美 기업 6위로 '우뚝'

27일(현지시간) 기준 시총 5,552억달러(613조5,000억원)

'테슬라' 시총 버핏의 버커셔해서웨이 '추월'해 6위로

뉴욕 증시서 전장보다 2.05% 증가한 585.76달러로 마감

테슬라 모델3/서울경제DB


고공행진 중인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커셔해서웨이’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 미국 6위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괴짜 최고경영자(CED)’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회사를 추월한 셈이다.

테슬라는 27일(현지시간) 시가총액 5,552억달러(613조5,000억원)를 기록해 버크셔해서웨이(5,430억달러·600조원)의 시장가치를 앞질렀다고 폭스뉴스 등이 보도했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2.05% 오른 585.76달러로 마감했다.


현재 시가총액 1∼5위 미국 기업은 △애플(1조9,822억달러·2,190조원) △마이크로소프트(1조6,272억달러·1,798조원) △아마존(1조6,32억달러·1,771조원)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2,100억달러·1,337조원), △페이스북(7,912억달러·874조원) 순이다.

관련기사



테슬라는 지난 16일 미국의 대표적인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편입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뒤 주가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시가총액은 그사이 1,680억달러(185조6,400억원) 증가했다.

투자자들의 기대 심리로 올해 들어 테슬라 주가는 이날 현재까지 600% 상승했다. 폭스뉴스는 “만약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까지 간다면 시가총액은 9,460억달러(1,045조원)에 이르게 된다”고 전했다./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