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1년만에 또…베트남 호찌민서 한국인 간 살인사건

피해자 1명 시신 훼손된 채 발견…용의자는 연락 두절

1년 전에도 한인 간 강도살인 사건…교민사회 또 발칵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지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현장./호찌민법률신문 웹사이트 캡처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지에서 한국인 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살인 사건으로 1명이 목숨을 잃었다.

28일 호찌민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27일 오후 5시 30분(이후 현지시간)께 호찌민시 7군 푸미흥의 모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2∼3층 화장실에서 A(33) 씨 시신이 훼손된 채로 발견됐다. 시신 일부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인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또 일부는 화장실 바닥에서 출동한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에게 발견됐다.


이날 오후 이 회사 대표인 정모(35) 씨는 한 직원에게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 오라는 지시를 내렸다. 직원이 사유를 묻자 정 씨는 “사람을 죽였다”고 말한 뒤 서둘러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해당 직원이 회사 앞 폐쇄회로TV(CCTV)를 찾아본 결과, 지난 25일 정 씨가 A씨와 함께 회사 건물에 들어간 뒤 26일 정 씨만 빠져나와 A씨의 검은색 승용차를 몰고 떠나는 모습이 확인됐다.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하고 현지 공안에 신고했다. 이어 관할 지구대, 경찰서, 공안청, 검찰청에서 무려 50명에 달하는 인원을 파견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인 뒤 정 씨를 공개수배했다. 또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가릴 예정이다. 사건 발생은 26일로 추정됐다.

관련기사



정 씨와 A씨의 관계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회사 직원들이 전했다. 호찌민 총영사관은 현지 공안에 정 씨 등의 신원을 통보하고 신속한 용의자 검거를 요청했다. 정 씨는 27일 오후 6시부터 아내와 연락을 끊었고, 오후 8시께는 회사 직원들과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다.

호찌민시 7군 푸미흥 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 말에도 20대 한국인이 강도살인 사건을 벌여 한국인 1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크게 다쳐 교민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