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일반

현대차에 꽂힌 '애플카'…전기차 공동개발 제안

현대차, 수소차 이어 미래차 선점 가속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인 애플이 현대자동차에 자율주행 전기차에 대한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세계 최고 테크 기업인 애플과의 협력이 성사되면 세계 5위 완성차 기업인 현대차그룹은 미래차 분야에서 주도권을 쥐고 시장을 선점하는 효과를 꾀할 수 있다. 특히 ‘애플카’가 현실화될 경우 테슬라가 주도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8일 현대차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와 관련해 공동개발 협력요청을 받고 있다”면서 “협의 초기 단계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애플이 미래차 협력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애플은 애플카 출시 시점을 오는 2027년으로 잡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차량 프로젝트를 가동해온 애플은 폭스바겐, 자동차 렌털 업체 허츠, 반도체 파운드리 TSMC, 자동차 부품사 마그나 등과 자율주행 개발 협력을 맺고 있다. 현대차도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을 설립하고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의 전기차 출시를 준비하는 등 미래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애플로서는 전기차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테슬라를 조기에 따라 잡을 수 있는 발판 마련이 가능하고 현대차로서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로의 체질개선을 본격화할 수 있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현대차는 자동차 제조의 수직 계열화를 이룬데다 친환경차 기술력도 보유해 애플로서는 매력적인 협력 대상이 될 것”이라며 “현대차도 안정적인 생산 기반을 마련할 수 있어 양사가 윈윈할 수 있는 거래”라고 말했다. 협력 형태에도 관심이 쏠린다. 제조 시설을 갖추지 못한 애플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등 플랫폼과 반도체 칩 기술을 제공하고 생산은 완성차 업체에 맡기는 ‘아이폰’ 모델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배터리 분야의 협력도 점쳐진다. 애플은 현재 에너지 밀도가 높은 ‘모노셀’이라는 배터리를 개발 중이며 현대차도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