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변창흠 “서울에 충분한 주택 공급 가능하다" 재차 강조

"4~5년간 불안감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서울에 충분한 주택 공급이 가능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변 장관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국민들은 서울에 집이 추가로 공급되지 않을 것이라는 걱정을 많이 하시지만, 현장에서 주택 공급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고, 실제로 많이 공급을 해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동안 (공급이) 안되리라 생각했던 부분도 인허가 통지를 하거나 하면 가능해지고, 많은 부분이 공급되고 있다”며 “그런 안정감만 주면 국민들도 ‘지금 집을 안 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걱정은 없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변 장관은 “(향후)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정책들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이에 박 의장은 “신규 공급에는 몇 년이 걸리니, 시장에 주택난이 완화되고 가격도 내려간다는 믿음을 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일부 여권에서 나오고 있는 주택 양도세 완화 가능성과 관련해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완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절대 시장에 줄 시그널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혜인 인턴기자
understa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