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쿠팡 “추가 고용·기술 투자로 업무 강도 낮췄다”…일부 주장 반박

지난해 연간 78% 인력 증가…2만8,000여명 근무

자동 포장 시스템 등 기술에 5,000억 원 투자

/사진 제공=쿠팡


쿠팡이 배송 물량 증가로 물류센터 직원 업무 강도가 세졌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쿠팡은 20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대규모 추가 고용, 기술 및 자동화 설비 투자, 국내 물류센터 물류 업무 종사자 100% 직고용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근무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만2,484명의 물류센터 인력을 추가 고용해 인력을 연간 78% 늘렸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2만8,451명이 근무하고 있고, 인력 증가와 기술 투자 및 혁신 덕에 오히려 개인의 업무 부담은 줄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또 쿠팡 측은 “자동 포장 시스템과 자동 분류기를 도입하고 컨베이어 벨트 증설 및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작업 동선 최적화 등을 통해 근무 강도를 낮췄다”고 강조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이와 같은 기술 투자에만 5,000억 원이 투입됐다.

아울러 쿠팡은 UPH(시간당 생산량)가 상시직 채용 및 평가 기준이 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쿠팡 측은 “모든 단기직 직원에게 월 3회 이상 상시직 입사를 제안하고, 지원자 중 약 80%가 상시직으로 합격하고 있다”며 “UPH는 채용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쿠팡은 전국 물류센터 내 물류업무 종사자들을 100% 직고용하고 있다. 직고용을 통한 안정적 일자리와 충분한 복지혜택으로 국내 물류 산업 근로환경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4대 보험과 주5일 52시간 근무, 주휴수당 및 퇴직금 지급, 통근버스 무상 제공, 식사 무상 제공 등 각종 복리 후생을 제공한다.

쿠팡 측은 “쿠팡을 아끼는 고객들과 묵묵히 현장에서 자신의 소임을 다하는 직원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거짓 주장과 모함에 단호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생활산업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