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美 '토크쇼 전설' 래리 킹 코로나19로 사망…향년 87세

입원치료 중 별세…러 국영방송 "엄청난 손실" 애도

래리 킹. /EPA연합뉴스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 23일(현지시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87세.


CNN 등에 따르면 킹은 코로나19 확진으로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킹은 지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관련기사



킹은 1985년부터 25년간 CNN의 간판 토크쇼인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대통령 후보, 연예인, 운동선수, 영화배우, 일반인 등을 인터뷰했다. 최근 몇 년 간은 훌루와 러시아 국영방송 RT에서 ‘래리 킹 나우’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RT의 보도본부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은 이날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킹 사망 소식을 전했다. 시모니얀은 “엄청난 손실이다. 래리 킹은 세계 TV 방송의 전설이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대단한 유머 감각을 가진 섬세하고 멋진 사람이다. 할 말이 없다”고 썼다.

킹는 7명의 아내와 8번 결혼해 다섯 명의 자녀를 뒀었으나, 지난해 아들 앤디 킹(65)과 딸 차이아 킹(52)을 각각 심장 마비와 폐암으로 먼저 잃었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