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인이 후속 '그알'에 "중요한 게 아냐" 망언 방송인 김새롬…네티즌 "김새롬 홈쇼핑 불매운동"

/방송인 김새롬 SNS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 중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정인이 사건' 후속편 보도를 "중요한 게 안니에요"라고 말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GS홈쇼핑 생방송 중 갑자기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김새롬의 발언이 나갈 시간에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이 방송되고 있었다.



네티즌들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아동학대 문제보다 가전제품 판매가 중하다고 발언한 김새롬의 발언에 분통을 터트렸다.



네티즌들은 "김새롬이 진행하는 홈쇼핑 상품 불매운동을 하겠다" "어떻게 저런 사람이 지상파 홈쇼핑에서 나올 수 있느냐" "자숙하고 책도 읽고 당신도 아이가 있는 것으로 안다. 아이보다 중요한 게 무엇이냐" 등 그의 발언을 맹비난하고 있다.

이에 김새롬은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사과했다. 이어 "오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 많은 실망을 했다"고 했다.

그는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