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北 남성, 잠수복·오리발 착용하고 헤엄쳐 월남···감시장비 포착됐지만 조치없어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 철책 배수로 통과…허술한 경계망 드러내

강원도 동해 민통선 지역. /고성=연합뉴스


강원도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에서 붙잡힌 북한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바다로 헤엄쳐 건너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군은 감시장비에 이 남성이 여러 차례 포착됐으나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아 허술한 경계망을 그대로 드러냈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우리 군이 어제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을 확보한 남성(귀순 추정)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했다”며 “이 남성은 해상을 통해 일반전초(GOP)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잠수복을 착용했어도 한겨울 차가운 바다를 헤엄쳐 월남하는 것은 보통 체력으로는 어렵다. 이에 군과 정보 당국은 이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20대 초반의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오전 4시 20분께 도로를 따라 북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해당 인원을 민통선 검문소 CC(폐쇄회로)TV로 식별했다”며 “민통선 내 미상 인원 식별 시 작전 절차에 따라 작전 병력을 투입해 민통선 북방에서 오전 7시 20분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부대 해안경계작전과 경계 시설물 관리에 대해 확인했다”며 “이 남성이 해안으로 올라온 이후 우리 군 감시장비에 몇 차례 포착되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배수로 차단시설이 미흡했던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합참은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해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이번 ‘수영귀순’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지난해 11월 북한군 남성의 ‘철책귀순’과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가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한 일명 ‘노크귀순’이 있었던 곳이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