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서욱 국방장관 “감시병이 귀순자를 출퇴근 간부로 오인”

“철책 이상 없으니 더 방심…잘못된 조치”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권욱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이 강원 고성군 해안을 통해 월남한 북한 남성과 관련해 감시병이 귀순자를 출퇴근하는 간부로 오인해 방심했다고 설명했다.



서 장관은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초동 대응이 늦은 이유를 묻자 “감시병이 귀순자를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민간인통제선(민통선) 근방에서 민간인이 발견된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까지 장관이나 합참의장한테 보고하는 시스템은 아니다. 그런 정도 상황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며 “철책 훼손 유무를 확인했는데 이상이 없으니 더 방심한 것 같다. 이는 잘못된 조치다”라고 군의 경계실패를 인정했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그는 겨울 바다를 6시간 동안 헤엄칠 수 있느냐”고 질문하자 서 장관은 “당시 해수온도를 고려했을 때 쉽지 않긴 한데 장비와 복장을 자세히 살펴보고 전문가 의견을 들으니 가능하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서 장관은 월남한 남성이 부유물이나 추진체를 활용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월남한 남성의 진술과 우리가 갖고 있는 증거물을 종합해볼 때 추진체 등을 활용하지는 않고, (수영했다는) 진술 내용이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