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지누스 이윤재 대표, 배당금 103억 포기

작년 63억 이어 올해 40억 포기

책임 경영·주주가치 제고 일환

이윤재 지누스 대표


가구기업 지누스의 오너인 이윤재(사진) 대표가 올해도 40억원 규모의 결산배당금을 포기했다. 2년 동안 자신의 배당금 103억원을 회사와 주주에게 양보한 것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누스는 주당 800원씩 지난해 결산배당을 하면서, 이 대표의 지분 35.21%(507만2,229주)에 대한 배당을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지누스는 임직원이 보유한 자사주(46만9,730주)도 배당에서 제외하고 일반주주가 보유한 886만5,790주에 대해서만 총 70억9,183만원 규모 배당에 나선다.

관련기사



이런 차등 배당은 이 대표가 지난해 지누스 실적 하락에 대한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내린 결정이다. 지누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867억2,251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5% 하락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895억2,478만원으로 21.1% 증가했지만 당기순이익은 457억8,982만원으로 36.8% 하락했다.

1979년 진웅기업을 모태로 설립된 지누스는 2000년대 초반까지 캠핑용품을 제조하고 판매하다가 매트리스 사업으로 사업방향을 전환했다. 2005년 초 돌돌 말아 배송하는 롤팩 매트리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고,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시장에서 점유율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해에도 주당 1,250원 결산배당을 하면서 자신 지분과 특수관계인 주식 41만7,020주를 배당에서 제외했다. 당시 이 대표가 배당을 받았다면, 배당금은 63억4,029만원이다. 지누스 측은 지난해 실적에 대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물류 대란으로 물류비용이 늘어났다"며 "달러화 약세로 인한 외화 관련 손익도 실적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양종곤 기자 ggm11@sedaily.com


양종곤 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