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현대해상, '전기차 전용 자동차 보험' 출시

전기차 특성에 따른 각종 위험 보장



현대해상은 전기차에 발생하는 각종 위험을 보장하는 전기차 전용 상품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가입대상은 개인용, 업무용 전기차량으로 다음달 6일 이후 책임 개시 되는 계약이다.



이번 신상품은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는 가운데 전기차에 대한 사고 보상과 인프라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상품보다 사용자 중심으로 보장을 강화한 상품이다.

관련기사



사고로 배터리가 파손된 경우 차량 연식과 관계없이 새 부품으로 교환해주는 ‘전기차 배터리 신품가액 보상 특약’과 사고로 차량 수리비가 차량가액을 초과하더라도 수리 후 차량 운행을 할 수 있도록 차량가액의 130%까지 보상해주는 ‘전기차 초과수리비용 지원 특약’을 신설했다. 또 충전 중 발생할 수 있는 화재,폭발 및 감전사고와 차량에 발생하는 전기적 손해에 대해 ‘전기차 충전 중 위험보장 특약’을 통해 보장내용을 강화했다.

전기차 충전소 부족에 대한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제공하는 전기차 전용 견인 서비스는 현행 60km에서 100km로 무료서비스 거리를 대폭 확대한 것도 특징이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전기차 사용자가 느끼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보장 공백의 우려를 해소하여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보험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