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여...부동산 부패청산 등 매진"

"더 낮은 자세로 국정 임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더욱 낮은 자세로 국정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관련기사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입장이라며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더욱 낮은 자세로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재보선이 있던 지난 7일 문 대통령은 별다른 공개 일정을 잡지 않았다. 청와대 역시 이날 선거와 관련한 공식 언급을 자제하며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개표를 전후해 여당에 판세가 크게 불리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일부 수석실 별로 출구조사 방송을 지켜보거나 내부적으로 긴급 대책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