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돌아온 오세훈…조희연표 무상급식 정책 변화하나

무상급식 서울시 재정지원 필수…38개 협력사업 진행중

조희연 "어느 분이 시장 되더라도 사업에 영향 없을 것"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취임하면서 유치원 무상급식 도입 등 서울시교육청이 추진하는 교육 정책에도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유치원 친환경 무상급식 도입 등 11개 교육 의제를 제안했다. 특히 교육 의제 중 핵심인 유치원 무상 급식을 위해 조 교육감은 서울시가 교육청, 자치구와 함께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할 것을 요청했다.



교육청 추산으로 서울 유치원 무상급식에 드는 비용은 834억원 정도이며, 기타 기구 구매 비용까지 합치면 1,000억원으로 예상된다. 교육청 안에 따르면 이 비용을 현재 초·중·고 무상급식과 마찬가지로 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5:3:2의 비율로 부담한다.

관련기사



이 밖에도 돌봄서비스 연계체제 구축, 생태 교육과정 공동 개발·운영, 이전적지 활용 아동·청소년 복합시설 구축, '문화예술친화도시' 구축 등 서울시의 재정적 지원이 필수적인 제안들이 포함됐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는 박원순 전 시장이 재임 중이던 2015년부터 협력사업을 추진해 현재 38개 사업을 공동으로 하고 있다.

조희연 교육감은 오 시장의 당선에 관해 이날 오전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조 교육감은 최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시장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동안 서울시와의 협력 사업은 대체로 마을에서 필요했던 부분을 한 것이라, 어떤 분이 시장이 되더라도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조 교육감은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바로 TF팀을 구성해서 시행을 위한 실제적인 준비작업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면서 "예산 상황과 단계적 실시 방안 등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 어느 후보든 그렇게 하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