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베트남 빈그룹, 자동차 계열사 미국증시 상장 검토

빈패스트의 첫 전기차 모델 ‘VF e34’. /출처: 빈페스트 홈페이지


'베트남의 삼성'으로도 불리는 현지 최대 민간 기업 빈그룹이 자동차 자회사 빈패스트(Vinfast)를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빈패스트가 미국 증시를 통한 기업공개(IPO) 방안을 자문업체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장 시기는 이르면 오는 2분기가 될 것으로 점쳐졌다.

관련기사



블룸버그는 빈패스트가 상장 후 최소 50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기대하고 있으며 20억달러에서 최대 30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상장 방안이 성사되면 베트남 기업의 IPO 가운데 최대 규모이자 베트남 기업 최초의 미국 증시 상장이 된다.

빈그룹 주가는 이날 5.3% 오르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올해 들어 27% 상승했다. 시가총액은 약 200억달러다.

팜 넛 브엉 빈그룹 회장이 만든 베트남 최대 자동차업체인 빈패스트는 2019년 첫 모델인 가솔린 차량을 출시했으며 올해 안에 전기차도 생산할 계획이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