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학교·학원가 방역 '초비상'…최근 3주간 중고생 확진 증가

당국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교·학원 감염 증가 우려"

"선생님·관리자 환기·소독 자주하고 학생 방역수칙 지도를"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문이 닫힌 서울의 한 학교 정문의 이날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새학기 개학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학생들이 늘어나면서 학교와 학원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등교수업 시기(6∼7월, 9∼12월)에 비해 올해 3월 초까지는 학생 연령대 확진자 증가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개학 직후인 12주차(3.14∼20)와 14주차(3.28∼4.3)를 비교하면 전체 신규 확진자 가운데 중학생 연령대(13∼15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20.2%에서 23.1%로 2.9%포인트 상승했다. 고등학생 연령대(16∼18세) 확진자 비율도 24.0%에서 24.6%로 소폭 증가했다.



학생 관련 집단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대전 동구의 한 보습학원 강사를 통해 고등학교 3곳과 학원 3곳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총 9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또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방과 후 수업 강사를 고리로 초등학교 4곳과 학원 1곳으로 감염이 확산해 총 3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두 사례 모두 학교에서 가장 많은 추가 전파가 이뤄졌다.

관련기사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지난달 2일 오전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첫 등교를 한 1학년 학생들이 화상으로 열린 입학식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대본은 최초 감염자가 증상이 있는데도 출근·등교하다가 수일이 지나서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 사이에 감염 위험을 키우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 등 개인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점도 확산 규모를 키운 요인이라고 방대본은 분석했다.

방대본은 "최근 3주간 학령기 연령의 확진율이 증가한 데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교·학원에서의 집단발생이 더욱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안전한 학교생활과 나와 친구, 가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학생·학부모·교직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학교와 학원의 선생님과 관리자들은 교실을 자주 환기·소독하고 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도록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