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단독] 경찰, 유명 식음료 프랜차이즈 대표 수사…여성 신체 불법 촬영 혐의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다수의 식음료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운영 중인 대표가 여성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제했던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지인에게 유포한 혐의다. 하지만 당사자는 피해자를 명예훼손과 협박 등으로 맞고소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여성신체 불법촬영 혐의로 피소…두 차례 경찰 조사


10일 서울경제 취재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식음료 프랜차이즈 브랜드 대표 A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수사 중이다. A씨와 교제했던 여성 B씨는 성관계 중 A씨가 동의 없이 자신의 신체를 촬영했다며 지난해 9월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두 차례에 걸쳐 A씨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지난해 4월 17일 A씨가 ‘다른 여성을 불법 촬영했는데 신고를 한다고 해 만나고 왔다’고 털어놓는 과정에서 자신도 불법 촬영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다음날 두 사람의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에 따르면 A씨는 B씨에게 “(사진을) 찍고 너한테 물어봤거든”이라며 “‘사진 찍을까?’ 이러니까 (B씨가) ‘어? 아니. 절대 싫어’ 이러는 거야”라고 말했다. 녹음파일에는 A씨가 본인의 지인에게 B씨가 찍힌 사진을 전송했다는 언급과 함께 휴대폰을 새로 교체해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해도 사진이 나오지 않도록 조치했다는 취지의 발언도 포함돼있다. B씨는 지난해 8월 A씨에게 합의금 8,000만원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고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명예훼손·협박·공갈미수 혐의 등으로 맞고소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A씨 측은 여러 차례에 걸쳐 B씨를 맞고소했다. 지난해 11월 A씨는 협박, 공갈미수,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B씨를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와 불륜 관계를 맺어온 B씨가 “뒤통수를 치겠다”며 자신을 협박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A씨의 아내와 회사직원 등을 친구로 추가한 뒤 폭로 글을 게재했다는 주장이다. 경찰은 협박과 공갈미수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명예훼손 혐의는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 요청으로 보완수사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A씨는 또 지난 2월 자사의 프랜차이즈 지점에 B씨가 찾아와 명예훼손성 발언을 했다며 B씨와 B씨 지인을 고소했다. 하지만 이 사건은 해당 점주가 참고인 진술을 거부해 지난달 무혐의 결론이 났다.

“묻고 넘어가려 했는데 못 참아” vs “지어낸 말뿐, 실제로 한 일은 없어”


B씨는 “(불법촬영 피해를 인지한) 당시에는 철없는 실수라고 생각하고 싶었다”며 “신고를 하기에는 앞선 피해자를 (A씨가) 어떻게 몰아갔는지 봤기 때문에 묻고 넘어가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마음에 (불법촬영 사건을) 계속 담아두고 있었는데 A씨가 아내에게 나를 ‘갖고 놀았다’고 얘기한 것을 알게 돼 용서할 이유가 사라져 고소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B씨는 또 A씨와 교제를 시작할 때에는 유부남인 것을 몰랐고 이후에도 아내가 외국에 있어 이혼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았다는 입장이다.

반면 A씨는 곤란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말을 지어낸 것일 뿐 불법촬영은 물론 유포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A씨는 “(B씨 외에 만났던) 여성 중 한 분이 집에 찾아온다고 해 (B씨를) 집밖으로 내보내려고 둘러대며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진실인 것처럼 (불법촬영)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휴대폰을 바꿨다’는 내용부터 시작해서 그때 이야기했던 부분 중에 실제 한 일은 없다“고 해명했다.

A씨는 또 “내가 유부남인 것을 알게 되자 (B씨가) 돈을 계속 요구하고 ‘집을 달라’고 했다”며 “협박받을 때 녹취를 하지 않아 증거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마지막에 (B씨가) 이상하게 행동해 녹취한 적이 있는데 그때 B씨가 ‘뒷통수를 치겠다’고 했지만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로 불송치됐다”고 덧붙였다.

A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에 따르면 그는 경찰의 불법촬영 혐의 수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A 대표 측은 B씨의 협박과 공갈미수 혐의가 불송치된 것에 대해 경찰에 이의 신청을 제기한 상태다.

한편 A씨는 국내 140여개 지점을 보유한 카페 프랜차이즈와 수십 여개의 가맹점을 둔 육류전문점 프랜차이즈 등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윤민혁 기자 beherenow@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