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금융

기존 카드론도 최고금리 인하...264만명이 이자 1,167억 덜 낸다

여신전문금융사 내달 7일부터

24%→20%로 자발적 금리인하





신용카드·캐피털사 등이 다음 달 7일부터 연 20%를 초과하는 대출금리를 부담하는 기존 고객에게도 20% 이하 금리를 적용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여신금융협회는 이날 “대부업법 시행령 개정으로 법정 최고금리가 오는 7월 7일부터 24%에서 20%로 내려간다”며 “원칙적으로 최고금리 인하는 신규로 체결되거나 갱신·연장되는 계약부터 적용되는 것이어서 기존 거래 고객에게도 인하된 금리를 적용하는 것은 의무 사항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전 업권은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서민과 고통을 분담하고 금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기존 고객에게도 자발적 금리 인하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로 여전사를 이용하는 카드, 캐피털 대출자 264만 명이 1,167억 원의 이자 부담 완화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카드 업권 고객 246만 7,000명이 816억 원의 이자 부담을, 캐피털 업권의 17만 5,000명이 350억 원의 이자 부담을 덜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대출자들이 중도 상환 없이 모두 만기상환을 할 것으로 가정했을 때 나온 수치다. 기존 고객은 별도 신청 절차 없이도 인하된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협회는 “앞으로도 여전사는 중금리 대출 활성화 등 서민금융 상품 공급을 확대해 대출 상품 문턱을 낮추는 등 서민의 금융 서비스 지원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당국과 협회 등이 참여하는 최고금리 인하 시행상황반 등을 통해 서민의 금융 애로 최소화 등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