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성적 망언' 소마 日 공사, 귀국 명령... 징계성 처분 아닌 듯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성적 발언을 해 공분을 샀던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본국으로 돌아간다.

관련기사



1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소마 공사에게 1일 귀국 명령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소마 공사는 이에 따라 조만간 신변을 정리한 뒤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마 공사는 지난 2019년 7월 한국에 부임해 2년여 근무한 상황이다. 일본 언론은 이와 관련 “주한일본대사관에 근무한 공사의 경우 거의 2년 주기로 인사이동이 있다”는 외무성의 입장을 전달했다. 성적발언에 대한 징계성 인사의 의미는 아니라는 뜻이다.

한편 소마 공사는 주한 일본 대사관 내 2인자 위치이지만 지난달 국내 언론과 만난 뒤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진행 중인 한일정상회담과 관련 한국 정부 홀로 조급해한다는 취지에서 ‘마스터베이션’이라는 단어를 언급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한일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국민 여론이 악화했고 결국 회담은 무산됐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