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마감시황] 조기 긴축 우려에 흔들린 증시, 외인 매수세에 강보합세



2,920선에서 등락을 거듭하던 국내 증시가 외국인에 매수세에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11일 코스피는 0.66포인트(0.02%) 오른 2,927.38에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4.21포인트(0.14%) 오른 2,930.93에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관련기사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증시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조기 긴축 우려로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 국채 금리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급등하며 투자 심리가 위축됐고, Fed의 긴축이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심리가 더해져 변동성이 확대됐다. 월가는 연준의 올해 3월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동시에 인상 횟수를 상향 조정하는 기류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세 차례 인상에서 네 차례 인상으로 전망을 수정했다. 3월, 6월, 9월, 12월 올릴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날 외국인은 4,863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2,177억원, 2,67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혼조세를 장을 끝냈다. 삼성전자(005930)는 전일 보다 1.15%오른 7만8,900원에 거래를 끝냈고, SK하이닉스(000660)(2.81%), LG화학(3.38%), 현대차(0.48%), 삼성SDI(0.48%) 등은 상승했다. 반면 카카오(-1.66%), POSCO(-1.32%), 현대모비스(-1.91%) 등은 하락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 지수는 10.46포인트(1.07%) 내린 969.92에 장을 끝냈다. 이날 지수는 2.06포인트(0.21%) 오른 982.44에 출발했으나 이내 하락세로 전환했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